:::::신촌교회:::::
아이디
비밀번호
홈 > 나눔게시판 > 나눔게시판
 

  
 신명숙(2011-04-13 15:42:35, Hit : 2632
 아름다운 우체부의 이야기


아름다운 우체부의 이야기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로스알데 힐이라는 작은 마을에. 요한이라는 집배원이
있었다. 그는 젊었을 때부터 마을 부근의 약 50마일의 거리를 매일 오가며
우편물을 배달해 왔다.

어느 날 요한은 마을로 이어진 거리에서 모래먼지가 뿌옇게 이는 것을 바라
보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이 길을 오갔는데, 앞으로도 나는 계속
이 아름답지 않은 황폐한 거리를 오가며 남은 인생을 보내겠구나`

요한은 정해진 길을 왔다갔다 하다가 그대로 인생이 끝나버릴지도 모른다는
황막감을 느낀 것이다.

풀, 꽃한송이 피어 있지 않은 황폐한 거리를 걸으며 요한은 깊은 시름에 잠겼다.
그러다 그는 무릎을 탁 치며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어차피 나에게 주어진 일이라면 그것이 매일 반복된다고 해서  무엇이
걱정이란 말인가? 그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내 일을 하자! 아름답지 않은 것은  
아름답게 만들면 되지 않은가!`

그는 다음날 부터 주머니에 들꽃 씨앗을 넣어 가지고 다녔다. 그리고 우편
배달을 하는 짬짬이 꽃씨들을 거리에 뿌렸다. 그 일은 그가 50여마일의 거리를
오가는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계속되었다.

이렇게 여러 해가 지나고 요한은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우편물을 배달하게
되었다. 그가 걸어다니는 길 양쪽에는 노랑, 빨강, 초록의 꽃들이 다투어
피어났고. 그 꽃들은 지지 않았다.

해마다 이른 봄에는 봄꽃들이 활짝 피어났고 여름에는 여름에 피는 꽃들이,
가을이면 가을 꽃들이 쉬지 않고 피어났던 것이다. 그 꽃들을 바라보면 요한은
더 이상 자기의 인생이 황막하다고 여기지 않게되었다.

50여 마일의 거리에 이어진 울긋불긋한 꽃길에서 휘파람을 불며 우편배달을
하는 그의 뒷모습은 한 폭의 수채화와 같이 아름다웠다.

-좋은생각중에서-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교회 좋은 교회 녹화실황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
 
[2018]★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생각을 기도처럼, 언행을 말씀처럼, 생활을 예배처럼, 이웃을 주님처럼, 사건을 섭리처럼. !!
 
Today
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