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교회:::::
아이디
비밀번호
홈 > 예배 > 새벽기도

설교제목. 완성된 성전과 새로운 시작
본문말씀 에스라 6:13 - 6:22 설교일 2018년 4월 9일 조회수 203
말씀증거자 김지영 전도사
설교내용
   

13        다리오 왕의 조서가 내리매 유브라데 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관들이 신속히 준행하니라
14        유다 사람의 장로들이 선지자 학개와 잇도의 손자 스가랴의 권면을 따랐으므로 성전 건축하는 일이 형통한지라 이스라엘 하나님의 명령과 바사 왕 고레스와 다리오와 아닥사스다의 조서를 따라 성전을 건축하며 일을 끝내되
15        다리오 왕 제육년 아달월 삼일에 성전 일을 끝내니라
16        이스라엘 자손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기타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이 즐거이 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행하니
17        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행할 때에 수소 백 마리와 숫양 이백 마리와 어린 양 사백 마리를 드리고 또 이스라엘 지파의 수를 따라 숫염소 열두 마리로 이스라엘 전체를 위하여 속죄제를 드리고
18        제사장을 그 분반대로, 레위 사람을 그 순차대로 세워 예루살렘에서 하나님을 섬기게 하되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하게 하니라
19        사로잡혔던 자의 자손이 첫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을 지키되
20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일제히 몸을 정결하게 하여 다 정결하매 사로잡혔던 자들의 모든 자손과 자기 형제 제사장들과 자기를 위하여 유월절 양을 잡으니
21        사로잡혔다가 돌아온 이스라엘 자손과 자기 땅에 사는 이방 사람의 더러운 것으로부터 스스로를 구별한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속하여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찾는 자들이 다 먹고
22        즐거움으로 이레 동안 무교절을 지켰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그들을 즐겁게 하시고 또 앗수르 왕의 마음을 그들에게로 돌려 이스라엘의 하나님이신 하나님의 성전 건축하는 손을 힘 있게 하도록 하셨음이었더라
  

  번  호   설교제목 말씀증거자   설 교 일  
2694  빛 가운데 행하는 삶    김영신 목사 2018년 12월 15일    
2693  사귐으로의 초대    남진희 목사 2018년 12월 14일    
2692  예루살렘 멸망    김영신 목사 2018년 12월 13일    
2691  시드기야의 최후    김용혜 목사 2018년 12월 12일    
2690  기록하고 선포하고    김용혜 목사 2018년 12월 11일    
2689  진노를 피해 돌아오라    김용혜 목사 2018년 12월 10일    
2688  멸망의 산 바벨론    문호주 전도사 2018년 12월 8일    
2687  성전을 위한 보복    문호주 전도사 2018년 12월 7일    
2686  깨진 금잔    문호주 전도사 2018년 12월 6일    
2685  강한 구원자, 만군의 주    김지영 전도사 2018년 12월 5일    
2684  덫에 걸린 바벨론    김지영 전도사 2018년 12월 4일    
2683  행한 대로 갚으신다    김지영 전도사 2018년 12월 3일    
2682  사람의 삶, 하나님의 뜻    김용혜 목사 2018년 12월 1일    
2681  에돔 심판 선언    남진희 목사 2018년 11월 30일    
2680  암몬 심판 선언    남진희 목사 2018년 11월 29일    
2679  심판 그리고 회복의 여망    윤지성 목사 2018년 11월 28일    
2678  조롱거리가 된 모압    윤지성 목사 2018년 11월 27일    
2677  뿔이 잘린 모압    윤지성 목사 2018년 11월 26일    
2676  블레셋 심판 선언    김영신 목사 2018년 11월 24일    
2675  애굽 심판 선언    김영신 목사 2018년 11월 23일    


1 [2][3][4][5][6][7][8][9][10]..[13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2018]★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생각을 기도처럼, 언행을 말씀처럼, 생활을 예배처럼, 이웃을 주님처럼, 사건을 섭리처럼. !!
 
Today
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