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교회:::::
아이디
비밀번호
홈 > 예배 > 새벽기도

설교제목. 사로잡혔던 사람들의 죄 때문에
본문말씀 에스라 9:1 - 9:8 설교일 2018년 4월 14일 조회수 129
말씀증거자 조동천 목사
설교내용
   

1        이 일 후에 방백들이 내게 나아와 이르되 이스라엘 백성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이 땅 백성들에게서 떠나지 아니하고 가나안 사람들과 헷 사람들과 브리스 사람들과 여부스 사람들과 암몬 사람들과 모압 가람들과 애굽 사람들과 아모리 사람들의 가증한 일을 행하여
2        그들의 딸을 맞이하여 아내와 며느리로 삼아 거룩한 자손이 그 지방 사람들과 서로 섞이게 하는데 방백들과 고관들이 이 죄에 더욱 으뜸이 되었다 하는지라
3        내가 이 일을 듣고 속옷과 겉옷을 찢고 머리털과 수염을 뜯으며 기가 막혀 앉으니
4        이에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떠는 자가 사로잡혔던 이 사람들의 죄 때문에 다 내게로 모여오더라 내가 저녁 제사 드릴 때까지 기가 막혀 앉았더니
5        저녁 제사를 드릴 때에 내가 근심 중에 일어나서 속옷과 겉옷 을 찢은 채 무릎을 꿇고 나의 하나님 여호와를 향하여 손을 들고
6        말하기를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부끄럽고 낯이 뜨거워서 감히 나의 하나님을 향하여 얼굴을 들지 못하오니 이는 우리 죄악이 많아 정수리에 넘치고 우리 허물이 커서 하늘에 미침이니이다
7        우리 조상들의 때로부터 오늘까지 우리의 죄가 심하매 우리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우리와 우리 왕들과 우리 제사장들을 여러 나라 왕들의 손에 넘기사 칼에 죽으며 사로잡히며 노략을 당하며 얼굴을 부끄럽게 하심이 오늘날과 같으니이다
8        이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잠시 동안 은혜를 베푸사 얼마를 남겨 두어 피하게 하신 우리를 그 거룩한 처소에 박힌 못과 같게 하시고 우리 하나님이 우리 눈을 밝히사 우리가 종노릇하는 중에서 조금 소생하게 하셨나이다
  

  번  호   설교제목 말씀증거자   설 교 일  
2622  기도 외에 다른 것으로는 이런 종류가 나갈 수 없느니라    오창학 원로목사 2018년 9월 21일    
2621  하나님의 의, 자기 의    윤지성 목사 2018년 9월 20일    
2620  구원에 있어서 하나님의 절대주권    조동천 목사 2018년 9월 19일    
2619  불의하지 않은 하나님의 선택    김영신 목사 2018년 9월 18일    
2618  사랑이 이긴다    김영신 목사 2018년 9월 17일    
2617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    조동천 목사 2018년 9월 15일    
2616  누가 나를 건져내랴    문호주 전도사 2018년 9월 14일    
2615  율법과 죄    문호주 전도사 2018년 9월 13일    
2614  죄의 종, 의의 종    김용혜 목사 2018년 9월 12일    
2613  주와 함께 죽었으면    김용혜 목사 2018년 9월 11일    
2612  한 사람이 순종함으로    김용혜 목사 2018년 9월 10일    
2611  세상의 상속자    조동천 목사 2018년 9월 8일    
2610  아브라함, 믿음의 조상    문호주 전도사 2018년 9월 7일    
2609  이제 나타난 하나님의 의    문호주 전도사 2018년 9월 6일    
2608  다 죄 아래 있다    조동천 목사 2018년 9월 5일    
2607  유대인의 죄    김지영 전도사 2018년 9월 4일    
2606  하나님의 공정한 심판    김지영 전도사 2018년 9월 3일    
2605  멸망과 회복의 서광    남진희 목사 2018년 8월 31일    
2604  심판이 시작되다    남진희 목사 2018년 8월 30일    
2603  벼랑 끝에 선 유다    김용혜 목사 2018년 8월 29일    


1 [2][3][4][5][6][7][8][9][10]..[13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2018]★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생각을 기도처럼, 언행을 말씀처럼, 생활을 예배처럼, 이웃을 주님처럼, 사건을 섭리처럼. !!
 
Today
Total